•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H공사 5대분야 혁신···공동체주택 1만가구 공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오는 2018년까지 장애인·노숙인 등을 위한 다양한 공동체주택 마련

독신, 노숙인, 장애인 등을 위한 맞춤형 공동체주택이 오는 2018년까지 서울에 1만가구 공급된다.

서울시 SH공사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혁신방안은 주거복지, 도시재생, 안심 주거서비스, 건전 재정, 청렴과 인사혁신 등 5개 분야다.

주거복지 분야에선 기존에 임대주택 공급과 시설물 관리에 치중하던 11개 주거복지센터를 4개 권역별 주거복지단 체제로 개편한다. 주거비 지원, 민간주택 관리, 주거지원까지 기능을 확대한다.

또 1인 가구를 위한 주택을 내년부터 연 2500가구, 노숙인과 장애인을 위한 자립·자활주택을 300가구, 민간주택 임차형 주택을 400가구, 민간 비영리조직 사회주택 100가구 등을 공급해 2018년까지 다양한 공동체주택 1만 가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분야에선 ‘공공 디벨로퍼(developer)’의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창동·상계 복합문화공연장 조성 등 시가 추진하는 사업에 참여하고, 300㎡ 내외의 공공 자투리땅을 이용해 부족한 시설을 공급한다. 또 공사 보유자산의 활용, 공공자산 및 지역사회 자산 활용을 통한 지역 거버넌스 운영방식을 도입해 일명 ‘10분 동네’ 실현을 위한 공동체 시설을 공급한다.

또 총 1조원을 투입해 열악한 주거지를 정비하고, 뉴타운 해제지역에선 소규모 주거재생사업이 확산될 수 있게 투자한다.

안심 주거서비스 분야에선 하자 관리 전담직원을 3배 늘려 서비스혁신처를 신설한다.

또 하자관리 대행 전문업체와 계약하고, 입주 시 미처리 하자 비율이 10%를 넘으면 부적격 업체로 선정해 입찰 참가를 제한하는 동시에 긴급보수비용 100억원도 편성한다.

건설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30분 내 응급조치, 3시간 내 복구, 3일 내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한다는 ‘3·3·3 안전시스템’도 구축한다.

아울러 공사는 2018년까지 부채도 3조원 줄여 건전 재정을 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청렴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부정, 비리를 근절하는 ‘원아웃’제를 실시하고, 3자간(사장·감사·노조위원장) 교차 핫라인을 구축해 임직원의 고충처리 해결에 만전을 기한다. 더불어 인사관리를 보다 투명하게 관리하기 위해 경력직과 개방직 채용 시 외부전문가와 노조를 참여시키는 한편 인사비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다.

변창흠 사장은 “서울시민과 함께 하는 약속인 만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시민과 함께하는 주거복지, 도시재생 공공 디벨로퍼로 변하여 최고의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