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H공사 임대아파트 입주민 난방비 아까워 보일러 못튼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대책 마련 시급

SH공사 임대아파트 입주민 대부분이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보일러 대신 전기장판 등으로 난방을 대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약계층에 지원되는 전기료 등을 고려했을 때 상대적으로 저렴하기 때문으로 난방비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이노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SH공사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간 관리한 임대아파트 14만 3598가구 중 3030가구(2.1%)의 난방비가 0원이었다고 7일 밝혔다.

난방비가 0원이 나온 가구 중 2135가구(70.5%)는 개별 난방기기를 사용하면서 아파트에 설치된 보일러를 전혀 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33㎡의 소형 평형이 많은 임대아파트에서 입주자들은 방 1개를 전기장판으로 난방하면서 난방기 밸브를 아예 잠그거나 난방온도를 최하로 맞춰 놓은 사례가 많았다.

난방비가 0원이 나온 다른 이유로는 고의로 고장을 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계량기 결함’이 7.4%(222가구)였고 집에 사람이 없어 이유를 확인할 수 없던 ‘부재 미확인’이 14.6%(443가구)였다.

SH공사는 계량기 고장이 발견된 가구에 대해서는 과거 평균 사용량을 기준으로 요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이밖에 장기 부재(7.4%. 223가구), 입주자 사망 등 기타 이유(0.2%. 7가구) 등으로 난방비가 0원이 나온 사례도 있었다.

한편, SH공사 임대아파트 난방방식은 개별, 지역, 중앙 방식으로 나뉘는데 난방비 0원은 모두 지역난방 방식에서 나왔다. 지역난방을 이용하는 7만46가구 기준으로는 4.3%가 난방비를 내지 않은 셈이다.

성동규 기자 sd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