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낙연, 국회에 변창흠 소환해 질책···“책임 의식 가져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장충모 LH사장, LH직원들의 투기의혹 관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면담.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불러 질책했다.

5일 이낙연 대표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 개최 전에 변창흠 장관과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을 불렀다. 두 사람을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는 “추후에라도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언동은 절대로 해선 안 된다”며 “누구보다 먼저 조사받기를 자청할 정도로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변 장관에게 국민의 분노와 실망을 훨씬 더 감수성 있게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정부도 전수조사를 광범위하게 하겠다고 하니 우선 지켜보겠다. 그에 임하는 국토부와 LH의 자세에 대해서는 제가 심할 정도로 매섭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변 장관이 직전 LH 사장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직접적으로 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변 장관은 30분 정도 진행된 이 날 면담에서 투기 의혹과 관련한 그간의 경위와 후속대책 등에 대해 보고했다.

변 장관은 면담 후 “어떠한 선입견도 갖지 말고, 철저히 원칙적으로 조사해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라는 당부를 받았다”면서 “후속 대책에 대해 말했다. 구체적인 조사 내용에 대해서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장관직 사퇴 요구, 3기 신도시 백지화 가능성 등과 관련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선출직 공직자 및 공공기관 유관 업무 종사자 누구라도 불법투기가 절대 일어나지 않도록 강도가 높은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이 요구하는 국정조사에는 “꼭 한다는 전제는 아니지만, 원내대표 중심으로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변창흠

#이낙연

#L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