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랭킹씨]‘않이 않 되’, ‘외냐하면’···사랑마저 식히는 최악의 맞춤법들

최종수정 2020-12-04 14: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4장의 카드뉴스


모든 인간관계에서 그렇듯, 연인끼리도 서로에 대한 어떤 ‘기대’가 있을 텐데요. 데이트란 어쩌면 그 기대에 관한 만족과 실망이 오가는 시간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다보면 ‘아, 이건 정말 아닌데’ 싶은 순간도 있기 마련. 그래서 살펴봤습니다. 내 연인에게 정(情)이 떨어지는 때는 언제일까요? 결혼정보회사 가연의 설문조사 결과를 들여다봤습니다.
1위는 역시 신뢰와 연관된 것. ‘약속을 지키지 않을 때’가 40% 이상의 응답률을 보이며 정떨어지는 순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주목할 건 2위에 ‘반복해서 맞춤법을 틀릴 때’가 꼽혔다는 점인데요.

3위로 선정된 ‘기념일 깜빡하기’보다도 ‘맞춤법 틀리기’가 더 큰 실망을 안겨준 셈. 4위에 ‘시사 상식 모르는 것’이 꼽힌 걸 볼 때, 연애에서 ‘무지’는 큰 약점이 될 수밖에 없나 봅니다.

그렇다면 연인이 쓴 것 중 최악의 맞춤법이나 표현은 뭘까요?
여전히 많은 이들이 모르는 ‘되/돼’, ‘안/않’ 구별 등이 선정된 가운데 ‘외냐하면’, ‘예기’(‘얘기’의 잘못)도 주목을 끌었는데요.

이 같은 정떨어지는 순간들, 응답자 10명 중 7명은 겪어봤다고 답했습니다.

연인에게 정이 떨어져본 경험이 있다
▲몇 번 있다 57.7%
▲없다 25.6%
▲자주 있다 16.7%

이때 ‘설명을 통해 고쳐주거나 느낀 생각을 솔직히 말한다’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지만, 일부는 ‘즉시 헤어진다’를 꼽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연인과 쌓아올린 정, 어떤 경우에 뚝 떨어지고 또 어떻게 대처하나요? 이래저래 사랑이라는 길은 참 멀고도 험한 것 같습니다. :(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연인 #약속 #맞춤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