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코로나19에 3분기도 적자···한옥호텔 공사 잠정중단

최종수정 2020-10-30 1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3Q 영업손실 198억원으로 적자전환
매출액은 40.4% 급감···면세점 매출 타격 지속
‘숙원사업’ 한옥호텔 공사도 스톱

사진=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면세점 사업에 타격을 받으면서 3분기도 적자를 냈다. 한옥호텔 투자에도 영향을 미쳐 공사도 잠정중단하기로 했다.

호텔신라는 연결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1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7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4%나 급감했다.

3분기 매출액은 코로나19 타격이 심화한 2분기에 비해 68% 증가했다. 영업손실 폭도 2분기에 비해서는 줄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지난 1분기부터 영업손실이 이어지고 있지만 적자 폭을 개선하며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매출의 90%를 담당하는 TR(면세점) 부문 충격이 컸다. TR부문의 매출액은 77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줄었고, 영업손실은 142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2분기(4392억원)보다 76% 늘었고 영업손실 규모는 소폭 줄였다. 국내 시내점과 공항점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77% 줄었다.

호텔&레저부문도 실적이 악화했다. 3분기 매출액은 10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 줄었고, 영업손실이 56억원 발생해 적자 전환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투숙률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옥호텔 공사도 잠정중단하기로 했다. 호텔신라는 기존 2020년 3월부터 2023년 1월까지로 정해져 있던 기간을 2024년 5월로 늦췄다. 투자 기간을 연장하고 대신 2020년 10월부터 2021년 8월까지는 공사를 중단하겠다는 의미다. 호텔신라는 이 기간 동안 투자를 하지 않고 이후 연장된 기간에 유예 투자를 할 예정이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투자비용을 효율적으로 배분함으로써 위기 극복에 집중하기 위해 공사 기간을 약 10개월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