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7년만에 금감원 종합검사 받는다

최종수정 2020-10-29 1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감원 “초대형IB 점검 차원”


삼성증권이 금융감독원 종합검사를 받는다. 7년 만이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투자검사국 상시감시팀 내 삼성증권 담당팀은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검사 계획을 결정하고 조만간 3주간의 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치권의 일부 요청도 있었지만 올해 초 검사 계획안에 초대형IB 증권사들을 순차 점검하는 차원에서 삼성증권이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초대형 IB로 지정된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삼성증권 등 5곳이다. 이 중 삼성증권만 2017년 초대형 IB 인가 이후 종합검사를 받지 않았다.

다만 삼성증권은 지난 2018년 4월 우리사주 배당금 입력 오류 사고로 약 2달간 강도 높은 금감원 부분검사를 받은 바 있다.
최근 정치권은 삼성증권이 지난 2015년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 관여했으며 계열사 임원에 100억원에 달하는 신용대출을 내주는 등 자본시장법 위반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증권업계는 초대형IB 중 한 곳인 삼성증권만 발행어음사업(단기금융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삼성증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