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빅히트 대주주 불공정거래 조사

최종수정 2020-10-29 18: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혐의 찾기 어려울 것” VS “대주주 내부자 등 검토 필요”

사진=NH투자증권 제공

한국거래소가 최근 상장 후 주가가 급히 낮아진 빅히트와 관련해, 사모펀드가 매도 물량을 쏟아낸 것이 불공정거래인지를 두고 검토한다. 당시 매도 물량으로 주가가 급락한 점을 고려해 시세 조종‧내부자 정보 이용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26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한국거래소가 빅히트 대주주의 불공정 거래 관련 규정 위반이 있었는지 집중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가가 급락한 신규 종목의 불공정거래 여부를 거래소 측에서 검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토 결과는 늦어도 올해 안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는 시세 조종 등을 중점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빅히트의 상장 후 급락이 4대 대주주인 투자회사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메인스톤의 매도 때문이라는 점에서다. 일각에선 빅히트의 주가가 상장한 뒤 거의 바로 낮아지다보니 혐의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 전망했다.

하지만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메인스톤 측이 내부 인물을 빅히트 등기이사로 한명씩 보냈다는 증언을 기반으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관례에 따라 프리IPO 투자자가 이사회 자리를 받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주동일 기자 jd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빅히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