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올해 4번째 자사주 매입 결정···누적 총 5천만주

최종수정 2020-10-29 1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9월 말까지 4400만 주 매입한 데 이어 600만주 추가 매입 결정
주주권익 보호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 다한다는 그룹의 의지 반영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9일 약 515억원 규모의 자사주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취득 예정주식은 보통주 600만 주로 유통주식 수의 약 1.2%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30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3개월 이내에 장내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미래에셋대우의 자사주 추가 매입 결정은 올해 들어 4번째로, 지난 3월에는 1300만주, 6월에는 1600만주, 7월에는 1500만주 등 총 4400만주를 매입 완료했다.
이번 결정으로 미래에셋대우가 올해 매입을 결의한 총 자사주는 5000만주로 유통주식 수의 약 10%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다각화된 사업구조와 차별화된 재무 안정성을 바탕으로 견고한 손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주가 수준은 여전히 저평가 상태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주주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그룹의 방침 등에 따라 시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은 물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