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콕콕]연예계 소득 격차 ‘하늘과 땅’급···어느 정도길래

최종수정 2020-10-26 1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장의 카드뉴스

소득 상·하위 간 격차가 유독 큰 것으로 알려진 직업군이 있지요. 바로 연예인입니다. 어느 정도일까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10월 26일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살펴봤습니다.

우선 가수입니다.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소득 상위 1%에 속하는 가수들(63명)의 1인당 연소득은 평균 34억 4,698만원이었습니다. 이는 나머지 99%(6,309명) 가수의 평균 연소득인 3,050만원의 113배나 되는 액수.

전체 소득으로 보면 상위 1%의 가수가 모든 가수들이 거둔 소득의 53%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2014년의 48.1%보다 더 늘어난 비율로, 그만큼 가요계의 소득 쏠림 현상이 강화된 셈입니다.
탤런트와 성우, 코미디언과 개그맨을 포함한 배우 등 업종 종사자도 비슷한 상황이었는데요. 상위 1%인 180명의 소득은 17억 256만원인 반면 다른 99%는 1,938만원. 역시 1%가 전체 소득의 46.9%를 차지했습니다.

모델은 상위 1% 81명이 평균 4억 9,214만원을 벌었습니다. 이 또한 전체 소득의 46%. 양 의원은 이들 현상에 관해 “연예인 소득 격차가 확대되는 중”이라며, “저소득 연예인의 생계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지도든 돈벌이든, 톱스타와 그 반대 간 차이가 클 수밖에 없는 연예계.

다만 다른 모든 직군의 경우 상위 1%의 소득이 전체 소득의 11.2%에 그쳤다(?)는 점에서, 연예계의 격차가 상상을 초월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연예인 #소득 격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