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위메프오’ 분사···배달 시장 공략 가속

최종수정 2020-10-23 09: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의사결정 가속·독립성 강화 위해 11월1일 분사

위메프가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를 독립 법인으로 출범하고 배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배달 플랫폼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위메프는 자사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다음달 1일 분사, 독립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위메프오는 위메프 O2O실 구성원들이 주도해 사내벤처 성격으로 시작했다. 서비스 시작 1년여 만에 월간이용자수(MAU) 50만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배달 서비스 4위(닐슨코리안클릭 기준)에 올랐다.
위메프오는 지난달 18일 ‘중개수수료 0%’ 정책을 내놓고 다른 배달업체들과 차별화에 나섰다. BBQ∙KFC 등 굵직한 프랜차이즈들과 협업해 50% 안팎의 적립 프로모션을 꾸준히 진행하고, 주문금액에 따른 적립률도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해왔다. 배달∙픽업 외에도 티켓∙식당∙뷰티∙레저 등 다양한 지역 할인 서비스를 제공, 종합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위메프오의 신임 대표이사에는 하재욱 위메프 O2O실장이 내정됐다. 직원들은 해당 서비스 담당자 중 합류 희망자들로 꾸려진다. 이들에게는 스톡옵션도 부여한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는 지역 자영업자분들과 상생해 짧은 기간 많은 고객이 찾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춘 만큼 고객과 파트너사의 요구에 바로 대응해 대한민국 대표 배달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위메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