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이명박, 사건은 닮은꼴?···비교해보니

최종수정 2020-09-23 1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23일 탈당 선언
李-朴, 모두 건설업 출신이자 부동산 부호
관계사에 수천억대 관급공사 특혜 의혹
문제의 핵심 회사에 대해 “손뗐다···관련없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기자회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전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박덕흠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으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에서 수천억 원대 수주 특혜 의혹이 도마에 오르면서 23일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의혹은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박 전 국민의힘 당 의원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행보가 비슷하게 흘러가고 있어 주목된다. 박 의원은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자문위원을 지내기도 해 개인적 친분이 있는 사이기도 하다.

◆건설업 출신 정치인
박 의원과 이 전 대통령 모두 건설업계에 몸담았던 인물이다.

박 의원은 혜영건설, 파워개발, 원하종합건설을 직접 설립했고 가족들이 이를 운영하고 있다. 원하종합건설 계열사인 원하레저와 원화코퍼레이션도 박 의원 가족 명의로 돼 있다.

이 전 대통령은 1977년 37세의 나이로 현대건설 사장직에 오른 인물이다. 이후 40대에는 현대건설 회장이 되면서 셀러리맨의 성공 신화라고 불리며 건설업계 전설이 됐다.

이같은 이력을 배경으로 이 전 대통령은 4대강 사업 진행 당시 개인적 관계가 있는 건설사에 4조8000억원 규모 수주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박 의원 역시 국토교통위 소속으로 피감기관인 서울시, 국토부, 경기도·경상북도 산하기관으로부터 3000억원 규모의 공사를 따냈다.

문제가 불거진 당시에는 박 의원이 국토위원을 지낸 2015년 4월부터 2020년 5월 사이에 수백억대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조사할수록 규모가 커져 현재 천억 원대를 훌쩍 넘기게 된 것이다. 천준호 의원이 전국적으로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정계에서 알아주는 부동산 부자
박 의원과 이 전 대통령은 건설통 답게 부동산 부호로 이름이 나 있다.

우선 박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중 부동산 자산이 두 번째로 많다. 탈당한 국민의힘당 내에서는 1위다. 그가 가진 주택과 비주택, 토지 가액은 총 288억8000만원에 달한다. 이는 공시가 기준이기 때문에 실제 거래가는 이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올해 초 공개한 박 의원의 부동산 재산은 본인 명의로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아파트와 충북 옥천군 옥천읍 동부로 아파트,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상가, 경기 여주시 점동면 청안로 창고 등으로 다수다.

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송파구 잠실동 일대, 경기 여주 점동면 일대, 강원도 홍천군 북방명 구만리·운소리 일대, 제주도 서귀포시 서흥동 토지도 보유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역시 2008년 고위공직자 부동산 재산 1위에 올랐다. 2007년 대선 후보 등록 당시 제출한 재산신고서를 보면 공식 재산은 353억8000만원으로 이 중 서초동 영포빌딩이 118억8000여만원이다.

이 외 서초동 상가 4000여만원, 양재동 영일빌딩 68억9000여만원, 논현동 주택 51억2000여만원, 부인 김윤옥씨 명의의 논현동 토지 11억5000여만원이 있다. 이 전 대통령 재산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이뤄진 셈이다.

이 전 대통령 집권 4년 차인 2012년에는 재산 규모가 58억원으로 줄었지만, 이는 비영리 법인인 청게재단에 330여억원을 출연했기 때문이다. 이 재단은 이 전 대통령이 2009년 8월 설립한 곳이다.
이명박(MB)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방법원 첫 공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관련 회사에 대해선 나는 잘 모른다”
두 사람 모두 정경유착에 대해 청렴결백을 주장하면서도 문제가 된 관계사에 대해서는 ‘경영에 관여하지 않아 잘 모르겠다’는 입장을 펼쳤다.

박 의원은 이번 특혜 수주 의혹에 대해 박 의원은 정상적인 의정활동과 관계회사의 기업 활동을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회의원 당선 전부터 10여년간 회사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관련사 주식도 백지신탁을 했기 때문에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주식을 전혀 처분하지 않았고 나머지 주식 역시 박 의원 가족들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여전히 관련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모든 사건 핵심으로 꼽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자라는 의혹을 대하는 자세도 비슷하다.

지난 2018년 이 전 대통령은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형님과 처남이 33년 전 설립해 경영해온 회사”라며 “다스 주식을 다 한 주도 가진 적이 없고 배당금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