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턴투자운용, 8천억대 규모 두산타워 인수 확정

최종수정 2020-09-22 1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타워 전경. 사진 = 마스턴운용
마스턴투자운용이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두산타워 인수를 확정 지었다.

지난 21일 마스턴투자운용과 두산은 두산타워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매매금액은 약 8천억원이다. 부대비용 등을 포함하면 총 비용은 8800억원에 달한다.

1998년에 준공된 두산타워는 지하 7층~지상 34층 규모로 연면적이 약 12만2630㎡에 달하는 동대문 지역의 명실상부한 랜드마크 빌딩이다. 또 권역 내에서 희소한 단일소유의 형태를 갖고 있으며, 양호한 교통 여건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MD로 우수한 집객력을 자랑하고 있다.
오피스(15F~33F) 및 판매시설(두타몰 부분, B3~5F)은 매도자인 (주)두산에서 책임임차(마스터리스)하며, 면세점 부분(6F~14F)은 (주)현대백화점면세점에서 임차할 예정이라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스턴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제98호’를 통해 이뤄지는 단일자산 8천억원 규모의 이번 매입은 올해 최대 규모의 딜이 될 전망이다. 딜클로징 시점은 9월 말이다.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는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두산타워의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대규모 랜드마크 딜까지 완수한 역량을 토대로 시장에서 보다 신뢰를 줄 수 있는 자산운용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