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이천포럼 개막···최태원 “변화의 발판 삼아 끊임없이 성장”

최종수정 2020-08-18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8~20일 사흘간 온라인 행사로 개최
최 회장 “이천포럼, 변화의 방향성 가리키는 북극성”
조 의장 “올해는 ‘딥 체인지’ 실행···방법론 찾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천포럼을 변화의 발판으로 삼아 끊임없이 성장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이천포럼이 SK의 미래이고 변화의 방향성을 가리키는 북극성이라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최 회장은 18일 이천포럼 개막을 앞두고 사내 인트라넷 ‘톡톡(toktok)’에 올린 글에서 “변화 자체가 일상인 시간에 우리는 이천포럼을 우리의 미래를 맛보는 참고서로 삼아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천포럼은 오는 20일까지 사흘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다. 연구소에 최 회장을 비롯해 SK그룹 경영진들이 참석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처음으로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열린다.
최 회장은 “무엇보다 우리 구성원 한사람 한사람은 이번 이천포럼에서 각자의 전문성과 스스로의 시각으로 탐색하고 연구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기업은 이천포럼과 같은 시스템을 갖추고 지원해 인재가 스스로 공부하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이해관계자의 개념을 확대하고 구성원, 주주, 고객이 함께 도약하고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왔다”며 “남들보다 먼저 고민하고 변화를 모색해왔지만 아직도 갈 길이 먼 만큼 오늘 시작되는 이천포럼이 우리가 함께 나아갈 먼 길의 소중한 이정표로 삼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그동안 일상의 업무 때문에 포럼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구성원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면서 “오늘부터 사흘간은 이천포럼을 모든 일의 우선순위로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이천포럼에 앞서 ‘라면 먹방’을 찍는 등 행사를 널리 알리기 위한 사내 홍보영상에 네 차례나 출연했다.

이와 관련해 최 회장은 “이천포럼 시작에 앞서 젊은 구성원들과 재미난 장면을 만들고, 라면도 끓이고 했던 이유는 이천포럼이야 말로 우리의 미래이고 변화의 방향성을 가리키는 북극성이라는 점을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이천포럼은 ▲환경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행복지도 ▲사회적 가치 관리 계정 등 5가지 주제별로 국내외 석학들의 강연과 전문가 패널 토론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온라인으로 중계하며 해외 석학들의 강연도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이천포럼 개막 환영사를 통해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을 당부했다.

조 의장은 “올해 이천포럼은 더 많은 구성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들을 다양한 형식으로 준비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며 “지금까지의 이천포럼이 ‘딥 체인지(근본적 혁신)’의 개념을 이해하고 관련된 지식을 배우는 데 집중했다면, 올해는 구성원 모두가 딥 체인지를 스스로 디자인하고 실행해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럼의 어젠다 역시 우리 모두의 당면 과제를 중심으로 시의성 있게 준비한 만큼 이를 구체화할 방법론을 찾아 나가자”고 제안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