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워킹맘 찾은 이재용 “잘못된 관행 과감히 고치자”

최종수정 2020-08-06 1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찾아 여성임직원 간담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수원사업장에서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이후 워킹맘의 직장생활 등 달라진 생활 방식 관련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확산이 촉발한 워킹맘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미흡한 것은 과감히 고쳐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삼성은 이 부회장이 수원사업장에서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의 변화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과 가정 생활 변화를 비롯해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을 경청했다. 그러면서 이들과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이고 직장 생활과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로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고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말했다.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은 임직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발생함에 따라 모성보호인력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2019년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으로 특히 여성임원 비중은 지난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까지 약 9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 간부 비중도 7.49%에서 14.67%로 약 2배 커졌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