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20’ 공개되자···외신들 대체로 호평

최종수정 2020-08-06 0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갤럭시 온라인 언팩에서 갤럭시노트20을 소개한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5일 밤 11시 ‘갤럭시 언팩 2020’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갤럭시노트20 등 신제품 5개를 공개하자 외신도 상당히 관심을 보였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갤럭시노트20은 예상대로 삼성이 제공하는 최고의 카메라와 S펜을 여전히 원하는 실용적인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직사각형이지만 우아하다.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현대적인 고급 스타일을 지니고 있다”고 디자인에 만족감을 보였다.

모바일 기기를 주로 다루는 샘모바일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최고의 S펜 경험을 제공한다”며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갤럭시노트20의 S펜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주로 에어 액션(원격제어 기능)과 삼성 노트 향상에 중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에디션은 108메가픽셀 카메라와 터치 반응이 더 빨라진 최고급 디스플레이, 12GB 메모리 등이 포함돼 1299.99달러부터 시작된다. 8월21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하반기 신제품 발표회는 온라인 행사로 대체했다.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행사 땐 3000명이 넘는 관객들이 참석해 신제품이 소개될 때마다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지만, 이번 온라인 행사는 현장감을 느낄 수 없어 다소 지루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노태문 사장(무선사업부장)은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갤럭시 노트20’는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