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Q 영업익 1687억···전년比 73.1%↓(종합)

최종수정 2020-07-24 14: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매출액 7조5355억원···전년比 20.4%↓
자동차 판매 감소·해외 판매 딜러망 셧다운

현대뫼비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2020년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73.1% 하락한 1687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실적 하락의 주된 요인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자동차 판매 감소와 해외 판매 딜러망 셧다운에 직격탄을 맞은 것.
이러한 영향으로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4% 감소한 7조5355억원, 순이익은 63.6% 감소한 2347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의 상반기 매출은 12.3% 감소한 15조9585억원, 영업이익은 52.8% 감소한 5296억원, 순이익은 48.4% 감소한 348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실적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모듈 및 핵심부품사업 부문의 매출은 최근 성장세를 타고 있는 전동화 부품 매출이 증가(50.1%)했음에도 불구하고 19.6% 감소했다.
A/S부품사업 부문의 매출도 23.4% 감소했다. 매출이 줄어드는 상황에도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고정비와 경상개발비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은 더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상반기에 유럽 및 북미 전기차 업체를 대상으로 신기술과 신제품 수주 등을 통해 5억4700만 달러의 수주를 달성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를 대상으로 한 수주 일정이 일부 연기되면서 올해 수주 예상액을 17억달러로 예상했다.

현대모비스는 상반기에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수주 프로젝트를 북미 지역 대형 고객사를 중심으로 재개하며 수주활동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불확실성이 여전하고 장기화될 수 있음에 따라, 하반기에도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와 효율성 제고에 나설 계획”이라며 “비용절감을 통한 수익성 방어는 물론, 해외 생산거점 최적화와 전동화 부품 생산거점 확대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19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