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두산중공업, `차세대 한국형복합 구축 협력`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20-07-13 1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3일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왼쪽)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이 “차세대 한국형복합 구축 협력에 관한 협약”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은 13일 서울 양재 더 케이호텔에서 김병숙 사장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복합 국가 기술자립을 선도하기 위한 `차세대 한국형복합 구축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내외 복합화력 시장에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3강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고효율, 대용량의 차세대 한국형복합(복합효율 63% 이상)을 개발해 국내외에 확산시키기 위한 첫 걸음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서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은 해외사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차세대 한국형복합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국내 가스터빈 관련 중소·중견 기업의 국산기자재 기술개발 지원과 국내․외 시장 판로 확보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공기업으로서 오랜 기간 축적된 발전설비 운영 기술력과 실증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가 기술자립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가스터빈 강국 진입과 국내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

김병숙 사장은 “가스복합 기술자립을 위한 서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의 아름다운 동행을 통해 국내 가스터빈 산업 발전을 앞당겨 깨끗한 에너지원 생산을 더욱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