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도 인천공항 T1 면세점 연장 수용

최종수정 2020-07-09 1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신라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영업 연장을 수용했다.

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다음달 말 계약이 종료되는 제1터미널 3기 면세사업자 중 호텔롯데에 이어 호텔신라가 영업 연장을 수용했다.

공사는 지난 3월 진행한 신규 사업자 선정 입찰에서 유찰된 6개 사업권 사업자(호텔신라, 호텔롯데, 에스엠면세점, 시티면세점)와 영업 연장 여부를 협의해왔다.
DF3(주류·담배) 구역을 운영하는 호텔롯데가 영업 연장을 먼저 수용한 가운데 호텔신라도 매장 운영 등에 대한 추가 협의를 조건으로 연장 영업에는 동의했다. 호텔신라는 1터미널에서 DF2(화장품·향수), DF4(술·담배), DF6(패션·잡화) 구역을 담당하고 있다.

시티면세점도 공사에 연장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에스엠면세점은 경영악화를 이유로 중소·중견기업 대상 면세점 사업권인 DF8 구역 철수를 결정했다.

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워진 사업 여건을 고려해 임대료를 매출액과 연동하고 탄력적 매장 운영, 중도 영업 중단을 가능하게 하는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 내용은 협의 중이다.

한편 T1의 DF7(패션·잡화)과 DF10(주류·담배·식품) 구역의 경우 현대백화점면세점과 엔타스듀티프리가 각각 4기 사업자로 선정됐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