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오현 ‘강한 의지’ 순환출자고리 완전 해소했다(종합)

최종수정 2020-07-09 16: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그룹 순환출자고리 5개 완전 해소
남선알미늄’ 지분 9.9% 전량 처분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강한 의지가 순환출자고리를 완전히 해소했다.

9일 SM그룹에 따르면 이날 ‘에스엠하이플러스’가 보유하고 있던 ‘남선알미늄’ 지분을 모두 처분하면서 남아있던 순환출자고리 5개를 완전히 해소했다.
‘남선알미늄’의 2대주주였던 ‘에스엠하이플러스’는 순환출자해소를 위해 남아있던 지분 1,090만주(9.9%)를 장내에서 전량 처분한 것.

SM그룹은 2017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된 이후 185개의 순환출자고리를 보유했지만 계열사간 지분매각과 합병 등을 통해 2018년 27개로 줄인 바 있다.

이어 2019년 5개로 줄었다가 이번에 완전히 해소했다.
이는 녹록치 않은 순환출자고리 해소 과정을 지난 3년간 경영투명성과 경영합리화를 위한 우 회장의 경영 철학과 뜻을 같이하며 단기간내 순환출자고리 끊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지분 처분을 통해 SM그룹은 그동안 순환출자로 인해 복잡했던 지배구조를 단순화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게 됐고 ‘에스엠하이플러스’는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그룹 관계자는 “순환출자고리가 완전히 해소된 만큼, 경영투명성 제고를 위한 기업의 노력과 시장에서의 평가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대주주인 ‘에스엠하이플러스’의 지분 처분 이후에도 ‘남선알미늄’의 최대주주인 ‘삼라’의 지분율은 18%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