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결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참석

최종수정 2020-07-05 1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부사장이 4일 결혼식을 올렸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은 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연대 동문인 신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날 결혼식에는 직계가족을 포함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회장, 정일선 현대비엔지스틸사장,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ㅈ 회장,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 등 친척들이 참석했다.
정 부사장 외가 쪽으로 일가인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도 모습을 보였으며 재계에선 또래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가 얼굴을 비쳤다.

코로나19로 인해 초청 인원을 제한해서 하객은 10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사장 측은 청첩장을 보내며 부부동반일 경우 미리 알려 달라고 당부했고 학교 친구들도 극히 일부만 초대했다.

정몽준 이사장은 며느리에 관해 "대한민국 건강한 여성"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혼주인 정 이사장이 밝은 표정으로 직접 하객들을 지정 좌석으로 안내했다고 전했다.

이어진 기자 le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