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콕콕]코로나19 시대의 해수욕장 사용법

최종수정 2020-06-29 1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코로나19의 장기화,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올해 여름휴가로 국내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하는데요. 다가올 휴가에는 무작정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자칫 헛걸음을 하게 될 수도 있어 꼭 사전 확인이 필요합니다.

바다에서도 거리두기가 절실한 바이러스 시대. 보다 안심할 수 있는 해수욕장을 만들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관련 지침을 마련했는데요. 그 일환으로 전남 지역의 해수욕장은 7월 1일부터 ‘사전 예약제’가 운영됩니다.

국내 대표 피서지인 해운대, 대천, 경포대 등 10개 해수욕장에서는 ‘혼잡도 신호등’이 실시됩니다. 이는 방문 전 이용객 밀집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7월 15일부터 전국 50개 해수욕장으로 확대됩니다.
아울러 해수부는 안전한 피서지를 위해 거리두기 지침 준수도 강조했는데요. 해수욕장 방문 시 탈의실·샤워실 등 공용시설은 가급적 이용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타인과 거리를 두며 혼잡한 시간을 피해야 합니다.

야외에서 파라솔 등 차양시설은 최소 2m 이상 거리를 두는 게 필수. 또 백사장과 물놀이 구역에서는 침 뱉기·코 풀기 등으로 체액이 배출되지 않게 주의하고, 음식물 섭취 역시 최소화하는 게 좋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