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팩 도입 10년]코스닥 신규 상장 10곳 중 2곳은 스팩···마중물 역할 ‘톡톡’

최종수정 2020-06-24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감원, 스팩 도입 10년 성과 분석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제도 도입 이후 지난 10년간 183개 스팩이 상장했고 이중 85개 스팩이 비상장사를 인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코스닥 신규 상장사 10곳 중 2곳은 스팩이 차지하는 것으로 안정적인 코스닥 시장의 상장 수단으로 정착했다는 평가다.

스팩은 비상장 유망기업을 발굴해 상장을 통한 자금조달을 가능케 하기 위해 지난 2009년 12월 도입됐다. 스팩은 설립 후 일반공모를 거쳐 상장되며 상장 이후 합병 기업을 발굴해 합병에 성공하는 경우 존속하지만 실패하는 경우 상장폐지 후 청산된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SPAC 도입 10년의 성과 분석 및 평가’에 따르면 지난 5월말 현재 총 183개 스팩(코스피 3사, 코스닥 180사)이 상장했다. 스팩은 지난 2010년 18개사를 시작했으나 2011년(1개사), 2012년(0개사), 2013년(2개사)까지 부진한 모습을 보였으나 2014년을 기점으로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신규 상장을 기록하고 있다.

스팩은 코스피 보다는 코스닥 시장에서 유용한 자금조달 수단으로 쓰였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스팩이 모집한 공모금액은 총 1조9278억원으로 같은 기간 주식공모금액(25조1209억우너)의 7.7%를 차지했다. 특히 2014년 이후부터는 전체 주식발행건수의 20.4%를 차지하며 주요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스팩 평균 공모금액은 2010년 약 269억원 수준이었으나 2014년 이후 96억5000만원으로 공모 규모가 축소됐다. 이는 대형 스팩이 합병대상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어 2014년 6월부터 자기자본요건이 기존 100억원에서 30억원으로 완화된 데 따른 결과다.
시장에서도 스팩 상장이 비상장 유망기업의 코스닥 입성 수단으로 정착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금감원에 따르면 스팩 운용실적이 많은 증권사 중 ‘스팩이 미래이익을 반영한 가치평가에 기여한다’(26%), ‘중소기업의 IR 어려움 해소에 기여한다’(19%), ‘안정적인 공모자금 조달’(17%) 등 62% 가량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코스피에서 스팩이 부진한 데 대해서는 ‘합병대상법인 탐색의 어려움’(47%), ‘합병 절차 지연의 우려’(23%), ‘우회 상장에 대한 부정적 인식’(12%) 등에 따라 스팩이 활성화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진국 금감원 공시심사실장은 “스팩은 연간 상장·합병 건수, 합병성공률, 시장의 의견 등을 종합할 때 안정적인 코스닥 시장의 상장 수단으로 정착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기업은 합병을 통해 스팩이 조달한 자금을 확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고 미래가치를 반영한 수익가치 산정이 가능해 혁신 유망기업에 유리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투자자는 투자의 안정성, 환금성 및 유동성 등을 보장받으면서 M&A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며 “임원과 주주 간의 경제적 이해관계를 일치시켜 자율적인 책임운영을 유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