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부실자산 물적분할···“내달 본입찰 예정”

최종수정 2020-06-16 14: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건설이 건설사업과 임대사업을 제외한 자산관리업을 물적 분할한다. 통매각 대신 팔릴 만한 자산을 떼어내 파는 '분리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두산건설은 16일 건설사업과 부동산 임대사업 등을 제외한 일부 자산과 부채, 계약을 신설회사인 '밸류그로스 주식회사'으로 이전하는 물적 분할을 한다고 밝혔다.
밸류그로스로 넘기는 자산은 미회수 채권이 있는 인천 학인두산위브아파트, 일산제니스 상가, 한우리(칸) 리조트, 공주신관 토지 등이다.

분할 후 두산건설은 자산 2조2270억원, 부채 1조7843억원이다. 밸류그로스는 자산 2532억원, 부채 800억원이다.

밸류그로스 주식 중 보통주 69.5%는 두산건설이 갖고 종류주식 30.5%는 두산큐벡스에 800억원에 매각한다.
두산큐벡스는 두산건설 레저사업이 분사한 회사로 춘천 라데나골프클럽 등을 운영하고 한다. 두산중공업(36.3%)과 ㈜두산(29.2%) 등 계열사가 지분을 100% 갖고 있다. 두산건설은 올해 3월 두산중공업에 흡수합병되면서 상장 폐지됐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으로 두산건설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당초 통매각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부실 우려가 있는 자산은 남기고 매각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두산건설은 아파트 브랜드인 '두산위브'가 있지만 자산 상태나 업황을 고려하면 매수자가 많지 않다는 게 업계 안팎의 추측이다.

한편 두산건설 매각 본입찰은 내달 중순으로 예정됐다. 현재 지역기반 건설사인 전략적투자자(SI) 등 3곳 가량의 원매자가 두산건설에 대한 실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매자들 사이에서는 미수채권 등 두산건설의 부실자산까지 인수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두산건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