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노현 LS전선 사장, 해저케이블 수주 확대전략 ‘시동’

최종수정 2020-06-10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만 수주’ 해저케이블 첫 출하
1조원 규모 추가 수주 도전
호주·베트남·일본으로 시장 확대

LS전선 직원들이 동해 사업장에서 생산 중인 해저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이 지난해 대만에서 수주한 해저 케이블 출하를 시작으로 아시아 시장 확대 전략에 시동을 걸었다.

LS전선은 대만 해상풍력단지용 해저 케이블의 첫 출하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대만에서 수주한 총 5000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사업 중 첫번째 선적이다.

LS전선은 지난해 대만에서 발주된 해상풍력단지 1차 사업의 초고압(HV) 해저 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냈다.
이번 선적분은 총 연장 길이 70km, 무게는 2500톤 규모다. 강원도 동해시 해저 케이블 전용 공장에서 인근 동해항의 선박으로 옮겨진 케이블은 이 달 중 대만 서부 윈린현 앞바다 해상풍력 단지에 설치된다.

대만은 정부 주도로 오는 2035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5기가와트(GW)의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해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현재 5%에서 50%로 늘릴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LS전선은 남은 1차와 2차 사업의 입찰 규모가 3년내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가 수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LS전선은 대만 정부가 에너지 기자재 국산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장기간 기술개발과 투자가 필요한 해저 케이블은 그 대상에서 제외돼 수주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설명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대만에서의 성공 경험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시장의 급성장이 예상되는 호주, 베트남, 일본으로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L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