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분양가 3.3㎡ 당 2910만원 되나···내달 초 총회

최종수정 2020-06-08 1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8일 오후 조합 대의원회서 1차 논의 예정
7월 초 열리는 총회서 최종 결정 가능성 커
후분양 선택 시 분양 시장 파장 상당할 것

사진=이수정 기자

HUG가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일반 분양가를 2910만원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조합이 어떤 선택을 할 지 관심이 모인다. 1만가구가 넘는 둔촌주공 정비사업 조합이 후분양을 선택할 경우, 앞으로 수도권 내 분양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조합은 이날 오후 대의원회를 열어 임시총회 개최일과 관리처분계획변경, 신축 아파트 명칠 제정 등의 안건을 논의한다. 조합은 HUG가 제안한 일반 분양가를 수용할 지 의논한 뒤 내달 초 열리는 임시총회 안건으로 상정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조합 집행부는 앞서 조합원들에게 “더 이상 협상을 진행할 경우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시간이 모자랄 시점에 도달했다”며 “HUG가 제시한 분양가를 따를 것인지 7월 초 임시 총회를 개최해 조합원들의 의견을 묻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둔촌주공 조합은 3.3㎡ 당 3550만원의 분양가를 원했지만, HUG는 2900만원대에서 분양가를 책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둔촌주공 주변에는 최근 1년간 둔촌주공 분양한 단지가 없어 분양가 책정 기준이 모호했다. 때문에 양측의 줄다리기는 더욱 팽팽했다.
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7월 29일) 시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조합은 더 이상 분양가 협상을 지체할 수 없어졌다. 이 때문에 조합은 내달 초 총회에서 선분양과 후분양 중 선택을 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둔촌주공은 둔촌동 일대 62만6232m² 부지에 지하 3층∼지상 35층 85개 동, 총 1만2032가구를 짓는 사업으로 4786가구를 일반분양 한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