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2000억 규모 ‘중형 LPG선’ 3척 수주(종합)

최종수정 2020-05-28 17: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싱가포르 선사 수주 계약 체결
LPG추진엔진 탑재···환경규제 대응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싱가포르 선사 EPS사로부터 4만 입방미터(㎥)급 중형 LPG운반선 3척을, 약 1950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2000억원 규모 중형 LPG운반선 3척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부터 전 세계에 발주된 중형 LPG선 10척을 모두 수주하게 됐다. 
 
28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최근 싱가포르 선사 EPS사로부터 4만 입방미터(㎥)급 중형 LPG운반선 3척을, 약 1950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계약이 포함되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들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되어 ‘스크러버(Scrubber)’ 장착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전 세계 LPG해상 수송량은 2019년 1.04억톤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1.1억톤으로 약 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중연료 추진기술 등 한 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