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지시·보고 없었다”

최종수정 2020-05-27 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부정 승계 의혹 관련 약 17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27일 오전 귀가했다. 이 부회장은 관련 보고나 지시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8시30분께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전 1시30분께 돌려보냈다. 주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8년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혐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작년 9월부터는 분식회계의 동기에 해당하는 그룹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재용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