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젠, 상장 일정 조정···시장 친화 공모 희망 밴드 설정

최종수정 2020-05-25 1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로나-19 영향 받은 미국과 한국 경제 상황 고려

미국 바이오 기업 소마젠이 25일 정정신고서를 제출하고, 상장 일정 조정을 공지했다.

소마젠은 기존 5월 28일~29일 수요예측, 6월 2일~3일 일반 공모 청약 일정에서 6월 22일~23일 수요예측, 6월 29일~30일 일반 공모 청약으로 약 3~4주 조정됐다. 이에 따라 상장 예정일도 기존 6월 15일에서 7월 10일로 변경됐다.

상장 주관사인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번 상장 일정 조정은 공모 희망 밴드가를 기존 1만3700원~1만8000원에서 1만1000원~1만5000원으로 자발적으로 조정함에 따른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단기간에 주가가 급등한 바 있는 씨젠을 피어그룹에서 제외함으로써, 보다 투자자에게 합리적이고 시장 친화적인 공모가 밴드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라이언 김(Ryan W. Kim) 소마젠 대표는 “미국 기업인 당사는 주요 시장인 미국의 경제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상황과 상장을 추진 중인 한국 상황을 모두 고려해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 희망가 밴드 조정을 결정했다”며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당사의 가치는 변함없기 때문에 상장 후 성장하는 소마젠의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소마젠은 한국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이 지난 2004년 미국 메릴랜드주 락빌에 설립한 회사로, 우수한 유전체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생어(Sanger) 방식 시퀀싱(CES), 차세대 시퀀싱(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개인 직접의뢰 유전자 검사(Direct-To-Consumer, DTC),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등 4개의 사업 영역을 보유한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이다.

회사는 자체 보유한 CLIA Lab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 LDT 서비스인 ‘Psoma COVID-19 RT Test’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4월 21일 미국 FDA에 EUA를 신청한 바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