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주시민에 죄책감···노무현 전 대통령 제일 생각”

최종수정 2020-05-17 1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 “광주 시민들이 겪는 엄청난 고통을 들으면서 굉장히 큰 죄책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광주MBC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해 40년 전 광주 5·18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를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량리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던 중 저를 조사하던 경찰관으로부터 광주 시민이 사상을 당한 사실을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런 사실이 다 언론에 보도되는 것으로 알았는데 석방 후에 보니 오히려 폭도들의 폭동인 양 왜곡돼 알려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어떻게 보면 저는 광주 바깥에서 가장 먼저 광주의 진실을 접한 사람 중 하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80년 5월 15일 서울지역 대학생들이 서울역에 모여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가 퇴각한 ‘서울역 회군’이 광주시민의 희생을 초래했다고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대학생들이 대대적인 집회를 해 군이 투입되는 빌미를 주고는 결정적 시기에 퇴각하면서 광주 시민이 외롭게 계엄군과 맞서야 했다“며 ”광주 바깥의 민주화운동 세력 모두 죄책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선 “기념식이 폄하되는 것이 참으로 분노스러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 하면 생각나는 인물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80년대 이후 부산 지역 민주화운동은 광주를 알리는 것이었다”며 “87년에는 노무현 변호사와 제가 주동이 돼 5·18 광주 비디오 관람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이 부산 지역 6월 항쟁의 큰 동력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일을 함께했던 노무현 변호사를 광주를 확장한 분으로 기억하고 싶다”고 회고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