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학 연기 여부 당장 결정 어려워···추이 지켜 봐야”

최종수정 2020-05-10 1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발언하는 박능후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이지만, 등교 개학 연기 여부는 추이를 좀 더 지켜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역학조사 초기 단계여서 이태원 클럽 감염 영향의 판단에 한계가 있다. 학생들의 등교 일정을 지금 당장 결정하는 것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확산 추이를 지켜보고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이른 시일 내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이날 정오 기준으로 54명으로 집계됐다.

시도 교육청 단위에서 공식적으로 등교 연기를 요청한 사례는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오는 13일 고교 3학년의 등교 개학이 예정돼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교육부의 이상수 교육과정정책관은 "현재 시도 교육청에서 공식적인 연기 요청은 아직 받지 않았다"며 "다만 고3 (등교) 개학을 4일 정도 남겨놓고 있기 때문에 시도별로 여러 가지 점검과 논의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학사일정을 결정할 때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의 판단 기준으로 해왔고, 고3의 학사일정 변경 여부도 질병관리본부, 중대본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등교 수업 개시 전에 최대한 빨리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어느 정도 위험은 감수하겠다는 각오를 하고 있다. 완전히 무결한 상태로 등교를 개시하거나 일상 사회생활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수해야 할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 지금 진행 중인 이태원 상황 역학조사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다"며 "적어도 2∼3일간은 더 역학조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