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투표율 오전 8시 기준 5.1%···지난 총선보다 1%p↑

최종수정 2020-04-15 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역별은 강원 최고, 광주 최저···사전투표는 오후 1시부터 합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8시 현재 21대 총선 투표율이 5.1%라고 밝혔다. (사진=이수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전 8시 현재 21대 총선 투표율이 5.1%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에 시작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399만4247명 중 225만6596명이 참여했다.
여기에는 지난 10∼11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69%)는 포함되지 않았다. 사전투표는 거소(우편을 통한)투표, 선상투표, 재외투표와 함께 오후 1시부터 공개되는 투표율에 합산한다.

이번 투표율은 2016년 20대 총선의 같은 시간대 4.10%보다 1%포인트 높다.

지역별로는 강원도의 투표율이 5.8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구 5.70%, 대전 5.40%, 울산 5.40%, 경북 5.40%, 경남 5.40%, 부산 5.30%, 제주 5.30%, 서울 5.20%, 경기 5.20%, 충북 5.10%, 충남 5.10%, 세종 4.60%, 인천 4.40%, 전북 4.40%, 전남 4.10%, 광주 4.00% 등 순이다.
사전투표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던 대구의 이날 투표율이 두 번째로 높은 반면,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전북, 전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