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저신용 회사채, P-CBO·신속인수제 통해 적극 지원할 것”

최종수정 2020-04-09 1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코로나19 대응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4월 중으로 만기가 돌아오는 대규모의 회사채를 두고 금융시장 안팎에서 ‘4월 기업자금 위기설’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 회사채 신속인수제 등의 정책 대안으로 적극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전화 회의(컨퍼런스 콜) 형태로 제7차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정부가 제시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준비·집행상황을 짚어봤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은 적시에 이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금융지원 업무 과정에서 면책 제도가 실질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이달 중에 면책제도 규정을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 지원 병목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심사 업무가 기업으로 이관된 만큼 관계기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소상공인 대상의 금융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금융권이 적극적으로 홍보와 안내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현재 채권시장 안정펀드는 회사채 수요 예측에 참여해 시장매입 절차를 시작했으며 채안펀드 매입이 어려운 저신용 회사채 발행 수요는 P-CBO와 회사채 신속인수제 가동을 통해 지원하겠다”면서 회사채 차환 우려에 대한 대안을 밝혔다.

금융당국은 약 20여개의 중견기업과 대기업이 7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 지원을 문의했다면서 오는 14일까지 지원신청을 받은 후 심사를 거쳐 5월 말에 약 5000억 규모로 1차로 공급하고 향후 시장수요를 고려해 지속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이번주 중에 산업은행과 세부 협약안을 확정하고 기업 수요에 따라 빠르면 5월 차환 발생분부터 회사채 차환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가 6조7000억원을 지원하는 코로나19 P-CBO는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은 최대 1000억원, 중견기업은 700억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손 부위원장은 “P-CBO와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본격 운영되기 전까지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자체 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을 활용해 지원의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백현 기자 andrew.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