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촌어항공단, 임원 4개월간 월급30% 반납·기부...임직원 성금 모금

최종수정 2020-04-09 13: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최명용 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급여반납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

9일 공단에 따르면 이사장, 상임이사 등 임원진의 월급 30%를 4개월간 반납하고 이를 통해 마련된 재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단은 임직원 특별성금을 모금 중에 있으며 4월 중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하는 등 내실 있는 사회공헌계획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공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수산물 소비촉진 운동, 사랑의 헌혈 캠페인, 사랑의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명용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과 어업인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자발적으로 급여반납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공의 이익을 대변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