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 총괄사장 “경험 못해본 위기, 비상하게 극복하자”

최종수정 2020-04-09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로나19에 신입사원 채용 중단 위기
전통적 대면방식 대신 화상면접으로 채용 재개
김 사장, 전사 차원의 일하는 방식 혁신 등 주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될 위기에 처한 인력채용 현장을 점검하고 비상한 방법을 통한 위기극복을 주문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경험해 보지 못 한 비상한 시기의 위기 상황은 과거 방식이 아닌 비상한 방식만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사장은 최근 진행 중인 신입사원 채용 현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될 위기에 처한 인력채용 현장을 점검하고, ‘비상한 방법을 통한 위기극복’을 주문했다.

SK이노베이션은 필기전형에서 면접전형에 이르기까지 비대면 접촉 방식인 화상으로 신입사원 수시채용전형을 진행하고 있다. 김 총괄사장은 코로나19 위기극복 현장 점검 차원에서 화상면접장에 직접 참관했다.
다수 기업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엄격하게 시행하면서 채용을 중단, 기업 경영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인력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특히 취업 준비생들에게는 취업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작용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인력채용 중단이라는 초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회사가 그동안 준비해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활용해 화상 전형이라는 혁신적인 대안을 만들었다. 경력사원 면접부터 화상으로 진행하면서 채용 중단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다.

특히 이번에 채용될 신입사원들은 필기시험 등 채용 전과정을 화상 및 온라인으로 치렀다. 비대면 방식 채용 1기에 해당하는 셈이다.

김 총괄사장은 화상 인터뷰를 참관하고 “훌륭한 인력 채용은 기업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경영활동 중 하나로, 중단돼서는 안된다”며 “취업준비생들에게는 남은 인생의 출발선이 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헤아려, 어렵지만 차질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통적인 채용방식인 대면 형태의 채용이라면 이 같은 채용절차는 중단될 수 밖에 없지만,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접촉 방식 채용이라는 획기적인 방법으로 전환해 중단 없이 채용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김 총괄사장은 “비대면 접촉 방식으로 채용 중단 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방식만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한 전사 위기 극복을 주문했다.

한편, 이번 면접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과 충청남도 서산 사업장에서 7~8일 양일간 진행됐다. 최종 합격자는 다음주에 발표된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