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 충격파···OECD 경기선행지수 역대 최대 폭락

최종수정 2020-04-08 2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글로벌 팬데믹으로 번지며 주요 국가들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경기선행지수가 역대 최악의 하락폭을 기록했다.

OECD가 8일 발표한 3월 경기선행지수(CLI)에 따르면 회원국 전체의 3월 CLI는 98.8로 전월대비 0.8%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하락폭은 0.67%다.
OECD의 3월 CLI는 미국 98.9, 중국 98.8, 영국 98.2, 독일 97.5, 일본 98.4, 프랑스 98.8, 캐나다 97.8, 한국 99.3 등으로 전월대비 0.3~2.25% 가량 하락했다.

OECD는 “3월 CLI는 코로나19 팬데믹과 그에 따른 이동 제한령 등으로 생산과 소비, 신용에 즉각적 충격이 갔다”며 “대부분의 주요국에서 기록상 최대의 낙폭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OECD는 주요국 중 인도를 제외한 모든 나라의 성장 사이클 전망이 ‘급격한 하강(sharp slowdown)’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인도의 3월 CLI는 99.5로 전월대비 0.09% 감소하는데 그쳐 ‘하강(slowdown)’으로 예상됐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6~9개월 뒤에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지표다. 100 이상이면 경기 확장, 미만이면 경기 하강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만 OECD는 현재 전세계가 매우 큰 불확실성으로 인해 선행지수의 경기 흐름 예측 능력이 상당 부분 제약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OECD는 “현 단계의 CLI는 경제활동의 현재의 흐름에 대한 유의미한 신호를 제공한다. 선행이라기보다는 현행으로 해석해야 한다”면서도 “현재의 신호는 금융위기 때보다 더 강력하다”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