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세월호 막말 논란’ 차명진 제명 검토

최종수정 2020-04-08 16: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래통합당이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이 일었던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해 제명을 검토한다. 차명진 후보는 세월호 텐트와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문제가 됐다.

8일 차명진 후보는 최근 경기 부천시 선관위가 주최한 경기 부천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성금을 모아서 만든 그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있었다”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는 발언을 했다.

이는 세월호와 관련해 지난해 막말 파문을 일으킨 것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서 한 답변이었다. 그러면서 차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 황교안 대표를 마치 세월호 주범인 것처럼 몰아치는 사람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서 권력을 장악한 자들에게, 저는 따끔하게 일침을 가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토론회는 이날 오후 방송될 예정이다.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문제의 발언을 지적하고 제명 검토에 들어갔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예정된 방송이 나가기 전에 조치를 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 후보가 투표일인 15일 이전에 제명된다면 후보직을 잃을 수 있다. 통합당에서 제명이 진행된다면, 앞서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가 제명된 것에 이어 두 번째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2020총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