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등 7개 정당이 日 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반환 동의”

최종수정 2020-04-08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정의기억연대, 총선 후보 낸 정당에 정책 질의
“국민의당·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은 회신 없어”


일본이 과거 위안부 문제 한일 합의에 따라 2015년에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10억엔(약 110억원)과 관련해 4·15 총선에 출마하는 민주당을 비롯한 다수의 정당은 이 돈의 반환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입장을 내비쳤다.

8일 정의기억연대는 이달 초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민생당, 민중당, 정의당 등 10개 정당에 보낸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정책질의서 답변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회신하지 않은 국민의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을 뺀 7개 정당 모두가 출연금 10억엔에 대해 정부에 반환 절차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7개 정당은 ‘여성인권평화재단’ 설립을 위한 관련법 개정을 비롯해 일본의 위안부 관련 역사 왜곡·피해자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정의기억연대는 전했다.

특히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민중당, 정의당은 여기에 더해 일본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자료조사, 연구 체계화, 국제적 연대 강화, 일본 정부에 대한 공식 사죄·배상 요구 등의 정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