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간호사들에 “고맙고 또 고맙다”

최종수정 2020-04-07 15: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인천공항 검역현장 방문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각 현장에서 검역작업을 벌이고 있는 당국 관계자들을 격려하기위해 인천공항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천공항 방문 사실을 밝히며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에 있었다. 최근 일일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고맙고 또 고맙다”며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 바로 간호사분들”이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봤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 봤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들은)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이라며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 환자 병동에도, 생활 치료시설에도 이분들이 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다. 하지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표현될 뿐 의사들만큼 주목받지 못한다. 조명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 ‘세계 보건의 날’ 주제가 ‘간호사와 조산사를 응원해주세요’라고 한다. 우리 모두의 응원이 간호사분들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긍심이 됐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한마음으로 보내는 응원이 대한민국을 더욱 살만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