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보회의 취소하고 금융권 만난’ 문 대통령 “자금지원 신속해야” 독려

최종수정 2020-04-06 1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수석·보좌관회의 취소 금융권과 간담회
“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살릴 수 있다”

문 대통령,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 주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민간·국책 금융기관장들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금융기관 현장 간담회에서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를 구하듯 적극적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은 방역 현장의 의료진과 같다”며 “일선현장 창구에서 자금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활동을 하는 모든 기업과 국민에게 금융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동반자”라며 “코로나19가 전세계에 몰고 온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전 기업과 국민이 사력을 다하고 있는 이때, 지금이야말로 금융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주장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난 1차․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0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결정했다”며 “금융권의 적극적 협력이 없었다면 마련할 수 없는 대책”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 경제 위기 시의 금융 대책과 달리 본격적인 위기가 닥치기 전에 선제적으로 마련되었고, 지원 규모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내용 면에서도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부터 대기업까지 포함하고 대출․보증시장, 회사채시장, 단기자금시장 등 모든 분야를 포괄하고 있다”며 “대출 원금 만기 연장과 이자 납부 유예,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증권시장 안정펀드 등 대다수 정책이 금융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해 금융권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금융권 전체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주었기에 가능했다.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루어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하는 분들께서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라며 “이 부분을 좀 각별하게 챙겨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충격으로부터 기업을 지켜내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며 “일선 현장, 창구에서 자금 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일어날 수 있다. 이에 대해서는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 당국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 점을 분명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