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53.7%···올해 최고치 경신

최종수정 2020-04-06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매우 잘함 33.6%

국무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월 들어 소폭 상승하면서 다시한번 올해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월 1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달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1%포인트(p) 오른 53.7%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9%p 하락한 43.2%,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3.1%로 각각 조사됐다.
이에 따라 긍정과 부정 평가 간 차이는 10.5%로 올해 들어 가장 큰 격차를 기록했다. 2018년 11월 2주차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격차를 기록한 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발표하면서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5.4%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