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보수]‘스톡옵션 대박’ 정문국, 보험업계 연봉랭킹 1위(종합)

최종수정 2020-03-30 1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정문국 사장, 지난해 보수 210억원
스톡옵션 행사이익 194억4500만원
현대해상 최대주주 정몽윤 회장 2위
삼성 최영무·메리츠 김용범 뒤이어

지난해 국내 주요 보험사의 오너와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이는 스톡옵션(주식매수 선택권)을 행사해 ‘대박’을 터뜨린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사진>으로 210억원 이상을 수령했다.

현대해상의 최대주주이자 이사회 의장인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23억원 넘는 보수를 받아 2위를 차지했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은 각각 15억원, 14억원 이상을 수령해 뒤를 이었다.

30일 각 보험사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보험사의 최대주주와 대표이사 등 전·현직 등기임원 중 가장 많은 보수(퇴직금 제외)를 수령한 이는 정문국 사장으로 210억3600만원을 받았다.
정 사장은 급여 9억원, 상여 6억1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7700만원과 함께 스톡옵션 행사이익 194억4500만원을 수령했다.

정 사장은 대표이사로 취임한 2014년 6월 스톡옵션을 받았다. 오렌지라이프의 신한금융지주 자회사 편입에 따라 지난해 1분기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다음으로 많은 보수를 받은 이는 현대해상의 최대주주이자 이사회 의장인 정몽윤 회장으로 23억4600만원을 수령했다.

정 회장은 급여 8억1300만원, 상여 14억8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800만원을 받았다. 상여에는 임원보수규정에 따른 상여 7억1000만원과 변동보수 7억700만원, 경영성과급 6800만원이 포함됐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은 각각 15억1700만원, 14억7280만원을 받아 뒤를 이었다.

최 사장은 급여 7억2800만원, 상여 6억9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800만원을 수령했다. 김 부회장은 급여 7억1880만원, 상여 7억3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400만원을 받았다.

이 밖에 현성철 전 삼성생명 사장(13억8000만원), 이철영 전 현대해상 부회장(12억7400만원), 뤄젠룽 동양생명 사장(11억6000만원)도 10억원 이상을 보수를 수령했다.

나머지 등기임원의 보수는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8억6175만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7억9100만원),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7억8500만원),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7억8300만원),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7억3300만원), 박윤식 전 한화손해보험 사장(6억6100만원) 순으로 많았다.

한편 퇴직금을 받은 전직 CEO의 보수는 박찬종 전 현대해상 사장(33억4900만원), 차남규 전 한화생명 부회장(33억2700만원), 김현수 전 롯데손해보험 사장(27억7100만원), 안민수 전 삼성화재 사장(12억6500만원), 김재식 전 미래에셋생명 사장(9억9100만원) 순으로 많았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