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 전 행복청장 후임에 이문기 기조실장

최종수정 2020-03-23 13: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문기 신임 행복청장.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김진숙 전 행복청장 후임으로 이문기 국토교통부 기조실장이 뽑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의 인사와 함께 행복청장에 이문기 기조실장을 발탁했다.

이문기 행복청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시(34회)에 합격해 줄곧 국토부에서 일해왔다. 국토부 주택정책관·대변인·주택토지실장·기획조정실장 등을 역임했다.
업계에서는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이 김 전 청장의 후임으로 유력시 됐으나, 이 신임 행복청장이 주택 투기세력과의 전쟁에서 선봉에 선 공이 높게 평가된 것으로 보인다.

이 신임 행복청장은 주택부분 전문가로 꼽힌다. 국토교통부에서 30년간 주로 주택 분야에서 일해 왔다.

1990년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후 국토부에서 주택정책과장과 주택정책관, 주택토지실장 등 주택 라인의 핵심 요직을 모두 거쳤다. 1월 20일 현 기획조정실장 자리로 옮긴 지 두달만에 차관급으로 승진했다.

2017년 주택정책관을 맡았을 때 8·2 대책을, 2018년 주택토지실장 때는 9·13 대책을 만들며 현 정부의 투기와의 전쟁에 선봉에 섰다.

서승범 기자 seo6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문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