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4억 기부

최종수정 2020-03-05 13: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메리츠화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한 성금 4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대구·경북을 비롯한 재난지역 의료진과 자가격리자,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손세정제, 생필품을 등을 구입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메리츠화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고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 고객의 장기·자동차보험 보험금 청구 시 최우선적으로 심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 고객은 보험료 납입을 최장 6개월간 유예하고 보험계약대출 신청 시 빠르게 지급할 계획이다.

메리츠화재 홍보파트 박소영 차장은 “이번 성금이 피해지역 이웃들이 하루 빨리 아픔을 이겨내고 희망을 되찾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메리츠화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