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은 기준금리 결정에 영향 줄까

최종수정 2020-02-22 10: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국은행.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은행이 다음주 기준금리 결정을 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영향을 줄지도 관심이 쏠린다.

오는 27일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코로나19의 국내 감염이 확산하면서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한은이 기준금리를 현 1.25%에서 1.00%로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가 커지는 분위기다.

앞서 한은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하던 2015년 6월 가계부채 부담으로 금리를 내리기 어려울 것이란 시장 예상을 뒤엎고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인하했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경제 여파가 지표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한은이 감염병 확산 추이를 좀 더 지켜본 뒤 4월 또는 하반기 중 인하 여부를 검토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지난 14일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금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로 확산할지, 지속 기간이 얼마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내경제 영향을 예단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고,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한국은행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