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측근’ 김치훈, 한진칼 전문경영인 후보서 자진 사퇴

최종수정 2020-02-18 08: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개발 3자 주주연합이 한진칼 전문경영인 후보로 추천한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가 사내이사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한진그룹은 18일 “김치훈씨가 17일 한진칼 대표이사 앞으로 보낸 서신에서 ‘3자연합이 주장하는 주주제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사내이사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김치훈 후보는 본인의 순수한 의도와 너무 다르게 일이 진행되고 있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칼맨(KALMAN)’으로서 한진그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동료 후배들로 구성된 현 경영진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아울러 김치훈 후보는 “한진그룹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대화합함으로써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써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을 중심으로 한 3자 주주연합은 지난 13일 전문경영인 3인과 기타 비상무이사 1인, 사외이사 4인으로 구성된 총 8인의 이사 후보를 추천한 바 있다.

김치훈 후보는 한국공항 상무 출신으로, 과거 대한항공의 국내외 호텔관련 사업을 총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 전 부사장 측근으로 분류된 바 있다.

김치훈 후보가 자진 사퇴한 배경에는 항공운송 관련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또 조 전 부사장 측 요구대로 전문경영인제도가 도입되더라, ‘꼭두각시’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을 수 있다.

주주연합은 김치훈 후보의 사퇴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자신들이 추천한 후보가 발을 빼면서 3자 동맹의 당위성이나 명분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한진칼 #조현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