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다들 얼마를 모았을까?’ 직장인 지난해 저축액 살펴보니

최종수정 2020-02-18 0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9장의 카드뉴스

욜로, 탕진잼, 플렉스 등 현재의 만족과 즐거움을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여는 경향이 최근 몇 년간 젊은층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데요. 그렇다고 해서 이들이 앞날에 대비하는 것을 ‘포기’한 건 아니었습니다.

앞서 언급된 소비 트렌드와 상반되는 개념으로 꼽을 수 있는 게 바로 ‘저축’인데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대 이상 직장인 2,112명을 대상으로 물은 결과, 무려 65%가 ‘지난해 저축을 했다’고 응답한 것이지요.

특히 저축 비율은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더 높아지며 최근의 소비 트렌드와는 대비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다만 ‘매달 꾸준히 일정 금액을 저축했다’는 응답은 전체의 52% 수준으로 비교적 낮았습니다.
이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저축한 금액은 평균 852만 8,000원. 저축액이 가장 많은 세대는 30대 직장인들로, 그 액수는 평균 저축액보다 54만 원 많은 906만 8,000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년에 비해 저축 여력이 달라졌는지도 물었는데요. 20대의 경우 저축을 늘렸다(39.2%)는 사례가 많았지만, 40대는 저축을 줄였다(34.5%)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젊은층이 저축에 조금 더 열을 올리는 모습. 40대는 아무래도 한 가족의 생계 전반을 짊어진 경우가 많다 보니, 저축액을 늘려가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일 텐데요.

실제로 ‘전혀 저축을 못 했다’는 직장인도 전체의 35%로 적지는 았습니다. 이들은 ‘갚아야 할 대출금이 많아서 현금을 저축할 여유가 없었다(42.5%)’고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과감하고 자유로운 소비문화가 주를 이루는 가운데 앞날을 대비한 저축도 포기하지 않는 다수의 직장인들. 욜로·탕진잼·플렉스가 꼭 대세인 것만은 아닌가봅니다.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직장인 #저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