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신종코로나, 예상못한 위험···재정집행 총력”

최종수정 2020-02-06 13: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제공=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경제 영향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획재정부가 주요 부처에 신속한 재정 집행을 독려했다.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은 6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재정집행 제고를 위한 주요 부처 차관 조찬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 등 예상하지 못했던 위험요인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이 어려운 상황에 정부가 중심을 잡고 제 역할을 충실히 해야 하며 그중 하나가 계획대로 신속히 재정을 집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재정 조기 집행 목표치를 지난해보다 1%포인트 높인 62.0%로 정한 바 있다.

일자리 사업 예산과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상반기에만 각각 66.0%, 60.5%를 집행할 계획이다.

구 차관은 “지난해 집행 노력으로 마련한 우리 경제 반등의 불씨가 민간을 포함한 전반적인 경기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 부처에서도 총력을 다해 재정 집행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구 차관을 비롯해 국방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 환경부 등 주요 부처 차관 9명이 참석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