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와 MOU 체결

최종수정 2020-01-29 1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롯데면세점은 29일 사단법인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이하 한인총연합회)와 아시아 주재 한국인의 국제활동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인총연합회는 아시아 22개국의 한인회를 대표하는 단체로 국내 중소기업의 아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롯데면세점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재외국민의 국제 활동 활성화를 돕고 아시아 1위 면세 브랜드로서 롯데면세점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2020년 2월 14일 창립40주년을 맞이하는 롯데면세점은 현재 해외 7개국에서 총 12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월 국내 면세점 최초로 오세아니아 지역 5개 지점 운영을 시작했으며, 7월 베트남 하노이 공항점을 오픈하는 등 공격적으로 해외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6월 오픈 예정인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사업 운영권까지 획득하며 올해 해외 사업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