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김현석 사장의 로봇공 ‘볼리’에 쏟아진 환호···“삼성 AI 미래다”

최종수정 2020-01-07 1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기조 연설에서 지능형 로봇과 함께 등장
“볼리” 부르면 데굴데굴 굴러와 명령 대기

김현석 사장이 볼리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의 포문을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과 지능형 로봇 ‘볼리(Ballie)’가 화끈하게 열어젖혔다.

삼성전자 CE(소비자 가전)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기조 연설자로 나서 행사 중반 볼리를 최초 공개해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김 사장은 볼리를 부르고 다가오는 순간 잠시 뛰기도 하는 등 재치 넘치는 몸동작으로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방향성을 발랄하게 표현했다.

볼리 근접 모습. 사진=임정혁 기자

볼리는 언뜻 보면 야구공보다 조금 큰 공으로 보인다. 공처럼 둥근 모양인 만큼 이동이 자유롭고 사용자를 인식해 따라다닌다. 집안 곳곳을 관찰하고 스마트폰이나 TV 등 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다양한 집안 관리를 대신한다.

예를 들어 볼리 내부에 ‘해야 할 일’ 목록으로 로봇 청소기 가동을 지시해두면 청소할 정도의 집안 먼지가 쌓이거나 어지러워졌을 때 알아서 로봇 청소기를 가동한다.

삼성전자는 볼리 내부에 ‘온 디바이스 AI’ 기능이 탑재돼 보안과 사생활 보호를 강화한 시큐리티 로봇이나 피트니스 도우미 역할을 하는 등 필요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추구하는 AI와 인간 삶의 동반자 관계를 무한정 확대할 수 있음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이날 김현석 사장 기조 연설에 참석한 전 세계 미디어와 관계자 2500여명은 처음 보는 볼리의 등장과 움직임에 환호했다.

김 사장은 무대에서 볼리를 소개하며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하는 볼리는 인간 중심 혁신을 추구하는 삼성전자의 로봇 연구 방향을 잘 나타내 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