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생산·소비·투자 3개월 만에 ‘트리플 증가’

최종수정 2019-12-30 08: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광공업 줄었지만 서비스업이 견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11월 생산·소비·투자 등 산업활동의 주요 지표가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모두 플러스로 돌아섰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4% 늘어났다.

광공업생산이 자동차(-7.5%), 금속가공(-6.5%) 등을 중심으로 0.5%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1.4% 증가하면서 전산업 생산 증가세를 견인했다.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3.0% 증가했다.

날씨 영향으로 겨울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5.6% 늘었고 신차 출시와 프로모션 속에 내구재 판매도 3.4% 증가했다.

설비 투자는 전월 대비 1.1% 증가했다.

기계류 투자는 0.3% 감소했지만, 변동 폭이 큰 항공기 등 운송장비 투자가 4.6% 늘어난 것이 영향을 끼쳤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1.8% 줄었다.

공장과 창고, 사무실 등 비주거용 건축공사 실적이 감소하면서 건축 부문이 2.9% 줄었고, 토목은 1.0%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전산업 생산과 소매판매, 설비 투자가 증가했지만, 전반적인 회복 흐름이 미약하고 건설기성이 마이너스를 보여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하락했다”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3개월째 상승해 향후 경제 상황의 긍정적인 신호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